목재 전문 언론의 역할이 더욱 커질 것
목재 전문 언론의 역할이 더욱 커질 것
  • 서범석 기자
  • 승인 2020.11.19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무신문 창립 14주년 축하메세지 - 박병대 한국목재공학회 회장 / 경북대학교 산림과학조경학부 교수
 박병대  한국목재공학회 회장
/ 경북대학교 산림과학조경학부 교수 

먼저 최초의 목재 전문 주간신문사 14주년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나무신문’은 그간의 노력과 경험이 축적되어온 14년을 통해 목재 전문 언론으로 많은 역할을 하였습니다. 

특히 새로운 소식과 시장의 동향 및 업계 현황을 알려 목재산업 종사자들과 소통하는데 밑거름이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지난 십여 년이 넘는 시간을 함께하여 14주년 기념호 발간에 축사를 전하게 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합니다. 

잘 알려진 바와 같이 펄프제지 분야를 포함한 모든 목재산업은 국내 전체 산업의 약 1% 내외인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그러나 최근 연구결과에 따르면 목재산업이 타 산업에 미치는 파급효과는 매우 큰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즉 목재산업이 정상적으로 지속하고 성장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일깨워 주는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이 같은 맥락에서 목재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과 발전을 이루어 가는 데는 나무신문과 같은 목재 전문 언론의 역할이 더욱더 커질 것으로 기대됩니다. 

새로운 시장의 정보와 현황을 독자에게 신속히 알려 목재산업 종사자들에게 늘 읽고 싶은 신문으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됩니다.

지금까지 14년의 세월 속에 녹아 있는 경험과 노력을 바탕으로 목재산업이 앞으로 향해야 할 곳은 참으로 도전적이라 아니 할 수 없을 것 같습니다. 즉 4차 산업혁명의 물결이 전 산업에 미치고 있는 이때 인공지능(AI), 정보통신기술(ICT), 빅데이터 등을 통한 새로운 변화의 물결을 잘 읽고 파악하여 목재산업 종사자들에게 전파하는 것도 목재 전문신문사로서 ‘나무신문’의 역할이 클 것으로 생각됩니다. 

아울러 현재 대유행하고 있는 코로나19의 영향이 목재산업에 미치는 영향을 알리고 소통하여 목재 전문신문사로 새로운 언론의 역할을 만들어 나아가는 것도 중요한 언론의 역할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지난 14년 언론의 역할을 바탕으로 앞으로 ‘나무신문’이 더 발전하고 성숙하여 30주년까지 이어지고 목재 전문 신문사가 되길 진심으로 바랍니다. 마지막으로 다시 한 번 ‘나무신문’ 14주년과 기념호 발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