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10.20 금 19:06
기사 (전체 3,06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건설자재 영업 노하우 지상강좌] 일반 영업과는 판이하게 다른 건설사 영업 노하우
[나무신문 | (주)테크넷21 양규영 대표이사] 자재생산업체 A사장. 수년간 전 재산을 털어 신자재를 개발했다. 현장 파일럿 시공을 통해 문제점도 해결했다. 제품을 내놓으며 A사장은 세상을 다 얻은 듯 기뻐했다. 이제 돈이 그냥 굴러들어 들어올 것만 ...
황인수 기자  2017-10-18
[한옥 고치는 책] 매립형욕조 도입
한옥의 바닥 높이를 조정하여 매립형욕조 도입 [나무신문 | 국가한옥센터 auri] 안방 내에 위치하는 화장실의 규모는 안폭 1918㎜×3760㎜으로 변기, 세면대, 바닥의 높이차를 이용한 매립형 나무욕조를 설치하였다. 전통한옥의 맛과 멋을 ...
김오윤 기자  2017-10-18
[장태동의 여행과 상념] 옛 마을에서 - 대구시 달성군 화원자연휴림과 마비정마을
가을은 결실과 수렴의 계절이다. 한 생명의 기운을 열매로 모으는 결실은 씨를 퍼뜨리기 위한 자연의 순리다. 열매가 익을수록 잎과 줄기와 가지에서 수분과 진액이 빠져나간다. 마른 잎은 떨어져 쌓여 흙으로 돌아간다. 봄의 새 순이 낙엽이 되어 다음에 올 ...
나무신문  2017-10-18
[목재를 둘러싼 여러가지 모험] 마이티유 Mai-Tiew (Cratoxylum formosum)
[나무신문 | (주)일림 노윤석 이사] 마이티유(Mai-Tiew)는 물레나물과 식물인 Cratoxylum formosum의 라오스의 지역명이다. 이 마이티유가 관심을 받게 된 것은 동남아에서 생산되는 최고급 숯의 일종인 비장탄의 원료로 사용되기 때문이...
김오윤 기자  2017-10-10
[장태동의 여행과 상념] 월영, 달빛을 받으며
월영교~보조댐~월영교~개목나루~영락교~안동댐 7.8km 걷기안동역에서 3㎞, 그곳에 월영교가 있다. 낙동강 위에 놓인 월영교와 보조댐, 안동댐을 잇는 길 7.8㎞를 걸었다. 그리고 어둠이 내렸고 월영교 하늘과 강물에 달이 떴다. 월영교를 건너는 동안 ...
나무신문  2017-10-10
[한옥 고치는 책] 건식공간과 습식공간 분리
[나무신문] 한옥의 화장실이 외부 공간과 연계하여 더욱 쾌적하고 개방된 생활공간으로 바뀌고 있다. 화장실과 뒤뜰을 연결하여 독립된 외부공간을 마련하거나, 욕조 옆에 개방성 높은 창을 설치하여 외부 경치를 감상하고 채광을 확보하기도 한다. 또한 거주자의...
김오윤 기자  2017-10-10
[한옥 고치는 책] 난방 설비 보완
온수코일 설치[나무신문 | 국가한옥센터 auri] 외부에서 출입이 용이하도록 설치하는 외부화장실의 경우, 외기에 면하는 부분이 많아 겨울철에 수도관이 동파되는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이 사례에서는 이를 방지하기 위하여 바닥난방을 시공하고 수도관에 열...
김오윤 기자  2017-09-26
[장태동의 여행과 상념] 치악산 구룡사
원주, 복사꽃과 만둣국에 대한 추억원주에 대한 기억은 두 가지다. 하나는 만둣국이고 다른 하나는 복사꽃이다. 만둣국이 먼저였다. 만두를 좋아해서 만두가 유명한 곳은 웬만하면 찾아다녔다. 원주도 그랬다. 오래 전에 원주의 이곳저곳을 돌아다니며 보고 놀고...
나무신문  2017-09-26
[한옥 고치는 책] 환기 설비 보완
환기창을 유리-창호지-유리의 3중 구조로 제작하여 습기방지 [나무신문 | 국가한옥센터 auri] 기존 외부공간에 있던 화장실을 철거하고 부엌 옆에 화장실을 설치하였다. 3150㎜×1520㎜ 크기의 화장실에는 변기, 세면대, 샤워부스, 세탁실...
김오윤 기자  2017-09-14
[목재를 둘러싼 여러가지 모험] 고무나무(Hevea brasiliensis) ; Meliaceae(멀구슬나무과)
[나무신문] 전 세계적으로 열대지방(열대우림과 열대몬순지역을 포함하여)에서 가장 많이 인공 조림된 나무로는 유칼립투스, 아카시아 그리고 오늘 소개하고자 하는 고무나무가 있다. 이 중 유칼립투스나 아카시아의 경우는 주로 목재 (펄프, 제지용 원료, 제재...
김오윤 기자  2017-09-14
[장태동의 여행과 상념] 청산에 살어리랏다!
전남 완도군 청산도 슬로길 5코스와 4코스를 이어 걸으며 청계리 중촌 마을과 장기미해변완도항에서 첫배를 타고 청산도 도청항에 도착했다. 청산도의 아침 햇살은 맑고 투명했다. 배가 들어오는 시간에 맞춰 청산도 주요 도로와 마을...
나무신문  2017-09-13
[한옥 고치는 책] 전실을 도입하여 편리성 확보 / 수분 접촉에 대비한 마감처리
전실을 도입하여 탈의, 화장, 드라이 등 편리성을 확보안방의 좁은 공간을 조금이나마 효율적으로 사용하기 위해 화장실 앞에 전실을 마련하였다. 전실을 편리하게 사용하기 위해 화장실 출입문을 미닫이문으로 계획하였고, 수납장을 배치하였다. 주로 목욕 후 몸...
김오윤 기자  2017-09-05
[장태동의 여행과 상념] 완도, 그 바다
나의 공식적인 첫 여행은 31년 전이었다. 친구들끼리 우르르 몰려다니는 여행 말고, 당일치기로 잠깐 들렸다 오는 여행도 말고, 객기로 집을 나가는 ‘가출여행’은 더더욱 말고, 집에서 허락 받은 공식적인 1박 여행을 말하는 것이다. 혼자서 떠난 1박 여...
나무신문  2017-09-05
[한옥 고치는 책] 본채와 담장사이 공간 활용
본채와 담장사이 공간을 증축하거나 확장하여 화장실 설치 본채와 담장 사이 공간 활용 (사례 1) [나무신문 | 국가한옥센터 auri] 한옥의 내부가 높은 층고와 구석구석 숨겨진 공간으로 다양한 기능적 요구를 만족시킬 수 있다면, 담장으로 둘러싸인 한옥...
김오윤 기자  2017-08-29
[장태동의 여행과 상념] 월출산이 품은 둘레길, ‘기찬묏길’을 걷다
전남 영암군 월출산 기찬묏길 1코스 ‘기찬묏길’월출산해발 809m, 높지도 낮지도 않은 산, 월출산. 전남 영암군과 강진군에 걸쳐 있는 월출산은 예사롭지 않은 산이다. 영암에서 보는 월출산은 한 덩이 아주 커다란 돌멩이다. 땅에서 솟은 거대한 돌멩이가...
나무신문  2017-08-29
[한옥 고치는 책] 개인화장실 추가
[나무신문 | 국가한옥센터 auri] 화장실은 거주자의 다양한 요구가 발생하는 공간이며 거주자의 개성이 가장 잘 묻어나는 공간이다. 기존에 한옥이 마구잡이식으로 증개축 되면서 만들어진 불편한 소규모의 화장실은 철거되고, 실내동선과 가족구성 원의 생활양...
김오윤 기자  2017-08-22
[장태동의 여행과 상념] 저녁 강물 위 하늘에는 초생달이 뜨고
충북 영동군 양산팔경 금강둘레길을 걸으며 충북 영동군 송호국민관광지 주변 양산팔경으로 알려진 이름 난 몇 곳을 지나는 길이 올 봄에 생겼다는 소식을 듣고 한 번 가보리라 마음먹고 있었다. 그리고 얼마 전에 그곳을 다녀왔다. ...
나무신문  2017-08-22
[한옥 고치는 책] 수납 등 기타
붙박이 수납장과 와인냉장고 설치[나무신문 | 국가한옥센터 auri] 이 집은 주거보다는 사무실의 기능에 초점을 두고 있어 전체적으로 수납공간이 넉넉치 않다. 다락대신 부엌도구를 수납하기 위한 붙박이형의 수납장을 설치하여 부엌 내부 입면을 깔끔하게 정돈...
김오윤 기자  2017-08-14
[목재를 둘러싼 여러가지 모험] 산림 및 경관 복원 ; 개념과 접근법 그리고 실행방법
개념[나무신문 | (주)일림 노윤석 이사] 산림 및 토지의 황폐화는 전세계적으로 심각한 문제이며, 특히 개발도상국의 경우 그 정도가 더욱 심각하다. 전세계적으로 약 10억명의 사람이 황폐화된 지역에서 거주하고 있으며, 이는 전세계 인구의 약 15%에 ...
김오윤 기자  2017-08-14
[장태동의 여행과 상념] 한양도성 성곽길을 따라 걷다(2) -낙산, 남산 구간
지난 호에 이어 한양도성 순성길 두 번째 이야기다. 낙산과 남산을 걸어볼 차례다. 한양도성 남대문인 숭례문에서 한양도성 순성길 18.6㎞ 걷기를 마친다. 인왕산, 백악산(북악산), 낙산, 남산을 지나는 조선의 수도 한양도성의 울타리 18.6㎞를 돌아보...
나무신문  2017-08-14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07345 서울시 영등포구 63로 40, 1302호 (여의도동 라이프오피스텔 빌딩)  |  TEL : 02-825-0915  |  FAX : 02-825-091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범석
Copyright © 2007 - 2017 나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