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에 바람이 불면 얼마나 불겠습니까
여의도에 바람이 불면 얼마나 불겠습니까
  • 서범석 기자
  • 승인 2020.11.19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무신문 창립 14주년 축하메세지 - 류상기 전 나무신문 수석기자 / 나무신문 1호 기자
류상기  전 나무신문 수석기자 / 나무신문 1호 기자 

오랜 기간 좋은 소식과 정보로 매주 알차게 지면을 채워주시는 서범석 대표와 임직원 여러분께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나무와 목재를 사랑하는 사람으로 저를 기억해 주시고, 소중한 지면 할애해 제 기념사까지 챙겨 주셔서 영광입니다.

나무신문 창간호를 준비하던 14년 전이 당연히 생각이 납니다. 최초의 목재 전문 주간지를 준비한다는 것. 그 사실만으로 많이 벅찼습니다.

어느 직군이든 주간지가 들어서는 일은 그 산업 자체가 성장하였고 사회적 관심도와 영향력이 증가했다는 말도 됩니다.

그 시절은 새집증후군, CCA 방부목, 마루산업의 전성기, DIY 시장의 팽창 등이 화두였는데요. 건강하고 친환경적이며 진보된 목재사용과 체험 등의 요소가 사회 전반의 이슈였습니다.

어쩌면 주간지의 탄생은 시기적절한 행보였고 나무신문이 그 역할을 해낸 것 같습니다. 더불어 14년 동안 더 성장하고 발전한 지면에 늘 감동하고 있습니다.

날씨가 쌀쌀해집니다.

추운 날씨에도 나무는 수액을 줄기 곳곳에 올려 싱그러운 봄을 준비합니다. 나무신문도 여기저기를 누비며 많은 이에게 자양분을 제공하고, 지치고 잠든 목재인들에게 탐스러운 열매를 맺게 해주십시오. 

어느 기업이든 한 번은 모질게 다치고 아파하고, 한 구석에서 좌절합니다. 그들을 깨우고 일으켜 세우는 것은 글 한줄, 소식 한마디, 필요한 정보 한토막이 될 수 있다는 소명을 지켜 주시리라 생각합니다.

세상에서 가장 쉬운 것은 거침없이 말하는 것이고, 세상에서 가장 힘든 것은 가만히 귀를 기울이는 것. 먼저 잘 듣고 지금처럼 계속 할 말은 하는 신문. 그렇게 나를 키우고 우리를 도모해 주시길 바래봅니다.

여의도에 바람이 불면 얼마나 불겠습니까. 흔들리지 않는 나무가 되십시오. 다신 한 번 나무신문 창립 14주년을 축하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