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재산업 발전 위해 힘과 지혜를 모으자
목재산업 발전 위해 힘과 지혜를 모으자
  • 서범석 기자
  • 승인 2020.11.19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무신문 창립 14주년 축하메세지 - 김병진 한국목재공업협동조합 이사장
김병진  한국목재공업협동조합 이사장 

나무신문의 창립 14주년을 맞이하여 한국목재공업협동조합 모든 조합원사와 함께 진심으로 축하의 말씀을 드립니다.

나무신문은 목재분야 전문 언론매체로 국내외 목재관련 각종 이슈와 목재자원, 가공, 시장 및 산업 동향에 대하여 신속하게 목재인과 일반인에게 전달하고, 각종 유용한 정보를 제공하여 목재산업의 기반확립과 발전에 큰 기여를 하였다고 생각합니다. 

본인은 우리 목재업계의 많은 지원과 협조 속에 중소기업중앙회 이사와 산림청 산림과학기술위원회 위원으로서 목재인들의 지위향상과 권익신장을 위하여 4차 산업혁명 속에 목재의 접목을 위해서 정부참여 등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여 왔습니다. 모든 것이 목재산업계와 언론매체에서 힘이 되어 주었음을 감사드립니다. 

올해 한국목재공업협동조합에서는 우리 목재제품의 공공시상 판매확대, 품질향상을 위하여 직접생산확인 설비시설을 강화한 기준개정(안)을 제출한 상태입니다. 중기간경쟁제품 중 플로어링보드의 제도개선으로 목재산업계와 조달청의 원만한 해결을 위해 관심과 지원을 해 나가겠습니다.

대내외 환경이 급변하고 코로나 사태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시장과 환경의 변화에 적응하고 생존할 수 있는 지속가능한 성장동력을 만들어야 합니다.

초연결사회이자 플랫폼 사회가 되어가고 있습니다. 협동조합은 제 기능을 할 수 있는 플랫폼을 만들어 정부와 학계 등 협동과 노력이 필요한 상황입니다.

여기에는 나무신문과 같은 전문 언론사의 역할이 매우 크다고 생각합니다. ‘나무신문’은 목재 가치의 중요성은 물론 목재제품 품질의 중요성에 대하여도 과학적이고 깊이 있는 정보와 자료를 생산자와 소비자에게 지속적으로 제공하여 주시기를 기대합니다.

목재산업은 타 산업에 비해 규모가 크지 않습니다. 따라서 목재산업의 경쟁력 확보와 발전을 위해 모든 목재인들이 힘과 지혜를 모아야 합니다. 언론 역시 이에 동참하여 주시길 간절히 소망합니다. 크고 작은 산업계의 목소리를 진솔하게 담아주시고, 정확하고 빠른 정보를 전달하며, 때로는 잘못된 부분에 대하여 날카로운 비판의 날을 세워 주시는 것이 나무신문을 포함한 목재전문 신문의 역할이라 생각합니다.

다시 한 번 창립 14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리며, 목재 관련 전문지로서 더욱 발전하길 모든 회원들과 함께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