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운 마로니에
그리운 마로니에
  • 서범석 기자
  • 승인 2020.03.27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무와 꽃이 있는 창 19 - 글:서진석 박사

그리운 마로니에

지금도 동숭동 가로(街路)
마로니에는 피고 있을까

무명 연극 배우
판토마임은 막 오르고 있을까

쳇바퀴 돌리는 다람쥐
마로니에 열매 한 알 물고 
쪼르르  달아나네

지금도 마로니에는 피고 있을까
루루루루 루루루루~
휘파람 하늘에 날리면서…

 

서진석 박사
국립산림과학원 임업연구관 정년퇴직. 현재 캐나다 거주 중

칠엽수/마로니에~ Horse chestnut
나의 친정 산과원에는 칠엽수가 몇 그루 있다. 임산공학부 뒷켠 오름길, 본관 옆 쉼터, 그리고 월곡동 켠으로 가는 오솔길에 서있다. 또 연극이 자주 열리는 동숭동 가로에도 서 있다. 그 모습은 여름과 가을이 확연히 다르다. 잎새도 일곱개의 손가락을 편 것처럼 가지런하다.  꽃점이 있고 좀 더 큰 깨꽃 다발처럼 피어서 이쁜 덕에 벌을 부르는 것이 아닌가 한다. 청설모가 남긴, 밤처럼 생긴 열매를 깨물어보니 무척 쓰서 뱉었다. 여름은 성(盛)하고 화려하나, 가을은 쇠(衰)하여 고적함 가운데 있음을 이 나무에서 본다.  인간사-청춘과 노년-과 무엇이 다르랴. 다만 그는 겨울을 나는 청설모, 다람쥐에 공양(供養)이라도 하지 않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