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움으로 왠 아이가 본 수선화
그리움으로 왠 아이가 본 수선화
  • 서범석 기자
  • 승인 2020.09.07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무와 꽃이 있는 창 28 - 글·사진 서진석 박사

그리움으로 왠 아이가 본 수선화

 

왠 아이가 보았네
물 가에 핀 노란 꽃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보다 큰
사랑의 아픔에 젖은 나르시소스

 

에코의 “너를 사랑해~” 
메아리가 들려오는
숲 물가에 서 있다

 

“나도 사랑해~”
“너와  키스를 하고 싶어.
 이리 와 줄래~”

 

물에 비친 외로운 제 모습 
어쩔 수 없어
먼 산 바래기가 되었다

 

왠 아이가 보았네
오늘도 사랑의 전설로만 피는 너!


수선화(Narcissus, Daffodil)
가수 양희은이 부른 ‘일곱송이 수선화(Seven daffodils)’의 가사를 떠올리는 봄이다. 노란 꽃이 이른 봄꽃이 분명하다. 화단 한 쪽을 노란 애기등을 밝히듯 피어 있는 모습을 보면 아스라한 그리스 로마 신화 속 전설이 떠 올라 다시 한번 그 모습을 보게 된다. 어찌 보면 동그란 테두리로 노랗게 환(環)을 두른 모습은 봄의 환희에 들떠서, 아니면 이루지 못한 사랑의 전설로 공중에 치켜 든 조그만 나발(喇叭) 같기도 하고, 프랑스 혁명의 단두대로 스러져 간 마리 앙투아네트의 목을 감싼 노란 복식(服飾)같기도 하여 애잔함을 더해 준다. 그렇거나, 땅이 풀린 봄의 화단에 선명한 노란색으로 쭉 고개를 뽑아 올려 핀 모습은 늠연(凜然 )함 그 자체이다.  

글·사진 서진석 박사 국립산림과학원 임업연구관 정년퇴직
글·사진 서진석 박사
국립산림과학원 임업연구관 정년퇴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