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임업인총연합회, 13일 산림청 환경부 규탄 대회
한국임업인총연합회, 13일 산림청 환경부 규탄 대회
  • 서범석 기자
  • 승인 2021.09.13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후 3시와 5시…임업인 생존권 쟁취 “임업권 보장하라”
한국임업인총연합회는 13일 오후 3시와 5시 산림청과 환경부 앞에서 임업인 생존권 쟁취를 위한 규탄대회를 개최한다
한국임업인총연합회는 13일 오후 3시와 5시
산림청과 환경부 앞에서 임업인 생존권 쟁취를
위한 규탄대회를 개최한다

(사)한국임업인총연합회(회장 최무열)는 13일 오후 3시와 5시 각각 산림청과 환경부 앞에서 임업인 생존권 쟁취를 위한 규탄대회를 개최한다. 연합회는 전국 210만 임업인들로 구성된 14개 임업단체의 연합체다.

연합회에 따르면 △최근 산림청이 제출한 산림분야 탄소중립 계획안을 △환경단체들이 문제제기해 △벌채 논란으로 이어지면서 △임업인이 환경파괴범으로 몰려 국민들로부터 지탄받고, 여기에 △최근 산림청의 목재수확제도 개선안 발표와 △윤주병 의원이 환경영향평가법에 벌채와 수종개량을 포함시키 등 임업인들의 생존권을 위협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연합회의 주요 요구사항은 △임업인 말살하는 목재수확제도 개선안 즉각 철회 △일방적으로 지정된 공익용산지 전면 재평가 △임업인에게 산림을 빼앗은 만큼 반드시 보상 △기준벌기령 폐지 △벌채허가제 폐지 △조림의무제 폐지 △산림경영인가제 폐지 △임업권 보장 △국산목재 자급률 대책 수립 △임업인이 흡수한 탄소의 가치를 정당하게 지급 △임업인을 환경파괴자로 매도한 환경부 사죄 △일방적으로 지정된 국립공원, 생태자연도등급지 전면 재평가 △환경영향평가 음모 즉각 중지 등이다. 마지막으로 연합회는 “임업인도 국민이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임업인을 살려야 하다”고 요구하고 있다.

한편 연합회 회원사는 (사)한국산림경영인협회(회장 박정희), (사)한국임업후계자협회(회장 최무열), (사)한국양묘협회(회장 정연규), (사)한국조경수협회(회장 김규열), (사)한국산림복합경영인협회(회장 이재호), (사)한국분재조합(조합장 박병섭), (사)한국합판보드협회(회장 정연준), (사)한국밤재배자협회(회장 조좌연), (사)한국원목생산자협회(회장 정월봉), 한국임산버섯생산자단체연합회(회장 최성우), 한국산양삼협회(회장대행 정삼영), (사)한국목재칩연합회(회장 김종원), (사)남북산림협력포럼(이사장 정은조), (사)한국토석협회(회장 백경진) 등이다. /나무신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