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L&C, 프리미엄 바닥재 ‘소리지움 5.0’ 출시
현대L&C, 프리미엄 바닥재 ‘소리지움 5.0’ 출시
  • 서범석 기자
  • 승인 2021.07.22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리지움 4.5’ 보다 두께 0.5mm↑…고탄성 쿠션층 적용
현대L&C가 차음 바닥재 ‘소리지움 5.0’을 출시했다.
현대L&C가 차음 바닥재 ‘소리지움 5.0’을 출시했다.

현대L&C가 차음 바닥재 ‘소리지움 5.0’을 출시했다.

이번에 선보인 ‘소리지움 5.0’은 고탄성 쿠션층이 적용된 차음 바닥재로, 기존 제품인 ‘소리지움 4.5’ 보다 두께를 0.5㎜ 늘려 차음 효과를 강화한 게 특징이다.

여기에 상지층(표피) 강도를 높여 긁힘이나 찍힘에 강하고, 표면 마찰 정도를 측정하는 ‘BPN(British Pendulum Number)’ 지수도 46으로 국내 평지용 바닥재 기준(40BPN) 대비 15% 높아서 미끄럼 방지 효과도 뛰어나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또 이 제품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으로부터 환경표지 인증과 대한아토피협회 아토피 안심 마크를 획득했다. 4대 중금속 및 프탈레이트계 가소제 모두 검출되지 않아 안전하며, 황색포도상구균이나 폐렴균에 대한 항균 기능도 갖췄다.

특히 이 제품은 반려동물을 키우는 가정에 최적화돼 있다. 바닥재 표면이 필름 코팅돼 있어 반려동물의 용변이 잘 스며들지 않아 관리하는 게 용이한데다, 뛰어난 쿠션감과 미끄럼 방지 효과가 있어 반려동물의 슬개골 탈구도 예방할 수 있다. 

국가공인시험기관 KOTITI시험연구원과 한국애견협회가 주관하는 반려동물제품 품질인증제 ‘PS(Pet Product Safety Certification) 인증’을 획득했다.

소리지움 5.0은 ‘세이지 마블’, ‘마일드 트래버틴’ 등 정방형의 ‘스톤·마블’ 4종과 ‘모카 애쉬’, ‘페일 애쉬’ 등 우드 패턴 7종 등 총 11종으로 구성됐다.

현대L&C 관계자는 “보행 간 소음 및 충격을 줄여주는 차음 바닥재는 층간 소음 등에 민감한 아이나 반려동물을 키우는 가정 등에서 수요가 증가하는 추세”라며 “앞으로도 고객들의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한 다양한 신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나무신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