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목조건축 5%…경제적 효과 13조
산림청, 목조건축 5%…경제적 효과 13조
  • 김오윤 기자
  • 승인 2020.04.03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조건축서비스 자문단 발족…공공목조건축물 확산 기대
산림청은 공공목조건축물 확산을 위해 대학교수, 건축가, 시공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목조건축서비스 자문단’을 발족했다. 사진은 지난해 대한민국목조건축대전 수상작 한그린목조관. 산림청 제공.
산림청은 공공목조건축물 확산을 위해 대학교수, 건축가, 시공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목조건축서비스 자문단’을 발족했다. 사진은 지난해 대한민국목조건축대전 수상작 한그린목조관. 산림청 제공.

산림청(청장 박종호)은 대학교수, 건축가, 시공전문가로 구성된 ‘목조건축서비스 자문단’을 4월1일 발족했다.

목조건축서비스 자문단은 공공건축 담당자가 추진하는 목조건축 사업의 기획, 발주, 디자인, 설계, 시공, 유지관리까지 단계별 전문위원 지원을 통해 공공목조건축물을 확산을 도모한다는 목표다.

자문위원 구성은 건축사, 건축구조설계사, 전문시공사, 대학교수, 관계기관 등 총 46명으로 구성됐다. 자문단 지원은 산림청 목재산업과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최근 공학목재 개발로 80m이상의 고층 목조건축 기술경쟁이 전 세계적으로 가속화하는 추세다. 프랑스는 올해 2월 탄소중립국을 목표로 2022년부터 공공건축물의 50% 이상에 목재를 이용한다고 발표하는 등 목조건축물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우리나라도 지난 20년 간 목조건축물이 11배 이상 증가하는 등 목재가 새로운 건축자재로 재조명되고 있다. 2018년 영주에 5층, 19.1m의 목조건축물을 완성한 바 있다.

산림청은 연간 전체 건축의 연면적 5%(548만4000㎡/1억967만1천㎡)를 목재로 건축할 경우, 목재 사용량은 약 85만㎥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에 따른 경제적인 효과는 약 13조3041억원, 이산화탄소 약 223만4000CO2톤을 감축하는 효과가 예상된다.

이산화탄소 223만4000CO2톤의 감축 효과는 휘발유 10억 리터를 연소했을 때의 이산화탄소 배출량과 맞먹고, 우리나라 휘발유 자동차 83만7000대가 1년 간 배출하는 양과 같은 수준이다.

산림청 임영석 목재산업과장은 “우리나라는 1970년대부터 심고 가꾸어온 나무들이 충분히 성장해 목재로 활용 가능한 시기에 접어들었다”면서 “목조건축의 안정성 등이 과학적으로 입증된 만큼 기후변화 대응에 도움이 되고 미관적으로 아름다움이 뛰어난 목조건축의 시대를 열어가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