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수목원, 특허청 ‘정약용상’ 수상
국립수목원, 특허청 ‘정약용상’ 수상
  • 김오윤 기자
  • 승인 2019.12.30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림환경 측정장비 ‘도토리’…‘특허기술상’ 디자인분야
국립수목원이 개발한 산림환경 측정 장비 ‘도토리’가 특허청 주관 ‘2019 특허기술상’ 디자인분야 ‘정약용상’을 수상했다.
국립수목원이 개발한 산림환경 측정 장비 ‘도토리’가 특허청 주관 ‘2019 특허기술상’ 디자인분야 ‘정약용상’을 수상했다.

[나무신문 김오윤 기자] 국립수목원(원장 이유미)이 개발한 산림환경 측정 장비 ‘도토리’가 최근 특허청에서 주관하는 ‘2019 특허기술상’ 디자인분야 ‘정약용상’을 수상했다.

산림환경 측정장비 '도토리'
산림환경 측정장비 '도토리'

이번에 수상한 측정 장비는 도토리 모양을 하고 있으며 인공적으로 조성된 실내 생육환경(유리온실 등)과 외부환경(수목원, 식물원, 공원 등)에 설치해 해당 지역의 미기후를 측정, 무선 전송하고 데이터를 축적한다.

미세먼지, 온도, 습도, 이산화탄소 등 기상 정보를 제공하고, 특히 무동력 팬을 사용해 바람 발생 시 풍속에 따라 팬이 자동 회전하며 이물질 흡착을 최소화하고, 오측정을 방지한다.

수목원 수목원정원연구센터 진혜영 연구관은 “국립수목원에서 수행한 연구결과와 축적된 기술로 더 많은 성과를 국민들에게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