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 잊어 또 피는 수수꽃다리~ 수국(水菊)
못 잊어 또 피는 수수꽃다리~ 수국(水菊)
  • 서범석 기자
  • 승인 2019.09.26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재 | 나무와 꽃이 있는 창 6 / 글 ; 서진석 박사

[나무신문 | 서진석 박사]

못 잊어 또 피는 수수꽃다리~ 수국(水菊)

못 잊어 생각이 나겠지요
그런대로 한 세상 지내시구료

봄날엔 라일락 뜨락에서
새록 새록 피는 추억 향기로 지새었는데

여름내 그 애잔한 추억 남아
쓸쓸히 간직하고 가라함인가

모네가 수련 정원 가꾸어
어룽어룽 수련 한 폭 물에 그렸듯이

서진석 박사  국립산림과학원 임업연구관 정년퇴직 현재 캐나다 거주 중

옛 솔거가 황룡사 소나무 벽화를 그려
새를 깃들였듯이

내 추억도 물에 스민 향기 못 잊어
수수꽃다리로 또 매달고 말았네

오늘도 마음 시렁에 수수(蜀黍)처럼 매어달린 
못 잊고도 사는 꽃부리 하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