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2.13 화 11:54

세계 목질패널 수급 동향 / 파티클보드 생산 동향

연재 | 신(新)기후체제에 대비한 합판·보드산업의 현황과 과제 5 - 사)한국합판보드협회 정하현 상무 김오윤 기자l승인2018.02.02l수정2018.02.02 16:0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유럽지역, 전세계 생산량의 13.3% 차지

▲ 정하현 상무 (사)한국합판보드협회

[나무신문 | (사)한국합판보드협회 정하현 상무] 2016년 유럽지역의 MDF 생산량은 2265만3천㎥로 2001년에 비해 70.0% 증가했으나 전세계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37.4%에서 19.0%로 18.4포인트 감소했다. 독일은 금융위기 전인 2007년(622만5천㎥)까지 꾸준히 증가했으나 그 이후 감소로 전환되었다. 2009년에 425만9천㎥를 저점으로 증가로 전환되어 2016년에는 2011년대비 14.7% 증가한 544만3천㎥를 생산하여 유럽지역에서 24.0%를 차지하고 있다. 

폴란드는 2016년에 445만㎥를 생산하여 2001년대비 3배 이상 증가했으며 유럽 전체생산량의 19.1%를 차지했다. 그 다음으로 러시아는 2016년에 303만2천㎥를 생산, 2001년대비 약 3배 정도 증가해 전체 생산량의 13.4%를 차지하고 있다. 특히, 빠른 속도로 증가되고 있는 루마니아는 2016년에 81만4천㎥를 생산하여 2001년 및 2011년대비 각각 4배, 2배 정도 증가했다. 반면, 이태리와 영국은 금융위기 이후 감소세가 지속되고 있다. 유럽지역 MDF 생산국은 30개국으로 상위 8개국이 79.8%를 차지하고 있다. <표 30>

북미지역
북미지역의 2016년 MDF 생산량은 974만1천㎥로 2001년대비 25.6% 증가했고 2006년대비 1.4% 감소했으나 2011년대비로는 9.9% 증가했다. 전세계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2001년에 21.8%에서 2016년에 8.2%로 13.6포인트 감소했다. 북미지역은 2000년 중반까지는 증가경향을 보였으나 주택버블경기 이후 금융위기를 맞이하면서 2008년까지 크게 감소했다. 그 이후 주택시장 회복의 영향으로 2016년에 2011년대비 미국이 15.4% 증가했고 캐나다가 9.9% 증가했다. <표 31>

오세아니아지역
오세아니아지역의 2016년 MDF 생산량은 128만8천㎥로 2001년대비 15.9% 감소했고 2011년대비로는 1.5% 증가했다. 호주는 2000년 중반까지 증가경향을 보였으나 그 이후 감소경향을 보이고 있다. 2016년 기준으로 2001년대비 23.3% 감소했고 2006년대비 35.2%나 감소했으며 2011년대비로는 9.8% 감소했다. 뉴질랜드 역시, 2000년 중반까지는 증가경향을 보이다가 그 이후 감소했으며 2010년 이후에는 다소 증가경향을 보이고 있다. <표 32>

파티클보드 생산 동향
2016년 세계 파티클보드 생산량(OSB 포함)은 1억1896만6천㎥로 2001년대비 41.0% 증가했다. 그 가운데 중국은 2016년에 2303만㎥를 생산하여 2001년대비 6.7배나 증가했다. 현재 중국은 세계 생산량의 19.4%를 생산하여 제1위를 차지하고 있다. 그 뒤를 이어 미국 13.8%, 캐나다 8.1%, 러시아 6.2%, 독일 5.9%, 폴란드 4.5%를 차지하고 있고 한국에 가장 많이 수입되고 있는 태국과 루마니아는 260만㎥와 490만㎥를 생산하여 2.2%와 4.1%를 차지하고 있다. 세계 파티클보드 생산국은 80여 개국에 달하고 있으나 상위 10개국이 71.2%를 생산하고 있다. <그림 14> 

▲ <그림 14> 2016년 세계 파티클보드 생산량 점유율

유럽지역, 전세계 생산량의 42% 차지
유럽지역의 2016년 파티클보드 생산량은 5180만㎥로 2001년에 비해 약 28.5% 증가했으나 전세계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47.8%에서 43.5%로 4.2포인트 낮아졌다. 러시아는 동기간 동안에 2.9배 증가하여 유럽지역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2001년에 6.3%에서 2016년에 14.2%로 7.9포인트 높아졌다. 2001년에 992만㎥를 생산하여 유럽지역 생산량의 24.6%를 차지했던 독일은 2016년에 701만6천㎥를 생산하여 29.3%나 감소했다. 특히, 폴란드는 2016년에 539만㎥를 생산하여 2001년대비 83.5%나 증가하여 전체 유럽생산량의 10.4%를 차지하였다. 

현재 유럽지역에서 한국에 가장 많이 수출하고 있는 루마니아는 2016년에 490만㎥를 생산하여 2001년대비 36배나 증가했으며 계속 증가경향을 보이고 있다. 유럽지역 파티클보드 생산국은 32개국에서 상위 12개국이 83.7%를 생산하고 있다. <표 36>

아시아지역의 생산량, 전세계 생산량의 28% 차지
아시아지역의 2016년 파티클보드 생산량은 3352만4천㎥로 2001년에 비해 3.6배나 증가하여 전세계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11.0%에서 28.2%로 17.1포인트나 높아졌다. 특히, 중국은 동기간 동안에 약 6.7배나 증가하여 아시아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2001년 37.0%에서 2016년 68.7%로 높아졌다. 그 다음으로 터키와 태국이 각각 12.8%와 7.8%를 차지하였고 한국은 2.4%로 일본과 이란에 이어 6위를 차지하고 있다. 아시아지역의 파티클보드 생산국은 23개국으로 상위 6개국이 97.4%를 차지하고 있다. <표 37>

북미지역
북미지역의 2016년 파티클보드 생산량은 2612만4천㎥로 2001년대비 11.0% 감소했고 2006년대비 25.2% 감소했으나 2011년대비로는 20.5% 증가했다. 전세계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2001년에 34.8%에서 2016년에 22.0%로 12.9포인트 낮아졌다. 북미지역은 섬유판과 마찬가지로 2000년 중반까지는 증가경향을 보였으나 주택버블경기 이후 금융위기를 맞이하면서 2010년까지 크게 감소했다. 그 이후 주택시장 회복의 영향으로 2016년에는 2011년대비 미국이 11.9% 증가했고 캐나다가 38.7%나 증가했다. <표 38> 


김오윤 기자  ekzm82@imwood.co.kr
<저작권자 © 나무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오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07345 서울시 영등포구 63로 40, 1302호 (여의도동 라이프오피스텔 빌딩)  |  TEL : 02-825-0915  |  FAX : 02-825-091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범석
Copyright © 2007 - 2018 나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