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희의 산림정책은 옳았다
박정희의 산림정책은 옳았다
  • 서범석 기자
  • 승인 2016.01.06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OLUMN 서범석의 칼럼 혹은 잡념

[나무신문] 우리나라 산림은 두 가지 상반된 평가를 받고 있다. 

하나는 세계 어디에서도 유례를 찾기 힘들 정도로 산림녹화에 성공했다는 것이다. 전쟁의 포화와 기아를 겪으면서 풀 한 포기 찾기 힘들었던 산하를, 1973년 박정희정부의 치산녹화계획을 시작으로 1992년 노태우정부의 국토녹화기념탑까지 불과 20여 년 짧은 기간 온 국토를 푸르게 만들었다.

하지만 다른 하나의 평가는 이러한 위대한 업적과는 거리가 멀어도 한참 멀다. 온 국토를 뒤덮고 있는 나무들 대부분이 쓸모없다는 것이다. 박정희 대통령 당시 당명과제는 에너지림 조성에 있었기 때문이다. 나무를 키워서 집집마다 땔감으로 사용케 하기 위한 수종(樹種)이 일관성 있게 심어졌다.

그러나 급속한 경제발전으로 ‘땔 나무’는 우리에게 필요 없어졌다. 그 결과 우리나라는 전 국토의 60% 이상이 울창한 산림으로 우거져 있지만 목재자급률은 10%대에 머물고 있다. 이마져도 제재용 재목은 미미하고 펄프나 목재칩용이 거의 전부를 차지하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은 최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제21차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1)정상회의 기조연설을 통해 에너지 신산업을 통한 온실가스 감축에 앞장설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오는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 전망치(BUA) 대비 37% 감축과 100조원 규모의 신시장 및 50만 개의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 등을 담은 ‘2030 에너지 신산업 육성전략’이 바로 그것이다.

박정희 대통령이 의도했든 안 했든, 그의 산림정책은 현재의 전 세계가 필요로 하는 산업의 맥을 정확히 관통하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 역시 이 맥을 놓치지 않고 세계의 선도에 나서겠노라 천명한 것이다.

그렇지만 안타깝게도 국내 산림정책은 이와는 반대로 가고 있다. 국내 실정에는 맞지도 않은 펠릿에만 매달리면서 바이오매스 산업을 망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집계에 따르면 지난 2014년 184만톤의 목재펠릿이 수입되는 동안 국내 펠릿공장들은 가동률 50%로 허덕이면서 10만톤 공급에 그쳤다. 사정이 이런데도 최근 대형 펠릿 공장 하나가 더 만들어져 업계의 비웃음을 사고 있다.

뿐만 아니다. 가장 큰 시장인 발전소에서 국산 원목으로 생산한 칩은 사용치 못하게 함으로써 연간 200만톤에 달할 것으로 추정되는 임지잔재들이 버려지고 있다. 여기에 병충해 피해목과 수요부족으로 벌목되지 못하는 나무까지 감안하면 버려지는 나무의 양은 측정키도 어려운 실정이다.

산림청은 박정희 대통령이 심은 나무로 박근혜 대통령의 ‘에너지 신산업 육성전략’이 불가역적으로 완성되도록 힘써 일해야 한다. 드디어 피땀 흘려 심은 우리 나무들이 쓸모 있는 시대가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