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사寫장 掌칼럼 | 벌판
나 사寫장 掌칼럼 | 벌판
  • 나무신문
  • 승인 2015.07.06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나재호 하이우드 엔 옥토버상사 대표

이른새벽 늦은, 혹은 이른 출장 복귀길에서 만난

지방 작은 읍의 벌판모습.

관성에 젖은 마음의 속도를 버리고 잠시 차를 멈추기 어렵지 않는 이 대지의 평온함이라니!

시동을 끄고 한동안 심호흡으로 흥분한 마음

가라앉게 기다리다, 저 멀리 일찍 일어난 새들의 지저귐을 듣는다. 사위는 조용하고 귓속 달팽이관 인근으로 고도의 정밀한 고요함을 느낄 때 즈음

마을 성당 옆으로 나오는 작은 농로위로 부지런한

아침농부 설렁설렁 논으로 이어오고 맹꽁이인지

캘리포니아 황소개구리인지 우렁찬 목소리 섞여든다. 이 작은 광활함이 그랜드캐년에 비할소냐마는 이 새벽 마음 급한 귀로에서 느끼는

안온함이야 어디 따로 이야기할 필요 있을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