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사일언/지난해 처음으로 개최된 산림청 주관 목재문화체험행사인 우드락페스티발이 오는 10월 제2회 행사를 앞두고 준비에 들어갔다. 지난해 행사에는 국민들의 참여가 저조했다는 지적을
일사일언/지난해 처음으로 개최된 산림청 주관 목재문화체험행사인 우드락페스티발이 오는 10월 제2회 행사를 앞두고 준비에 들어갔다. 지난해 행사에는 국민들의 참여가 저조했다는 지적을
  • 나무신문
  • 승인 2008.05.0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나다 순>

말 그대로 직접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있어야 한다. 가족단위로 참여해서 될 수 있으면 자기들이 만든 성과물을 가져갈 수 있도록 하면 좋을 것이다. 일테면 작은 탁자 정도를 만들 수 있는 재료는 큰 무리 없이 제공할 수 있다고 본다. 요즘 유행하고 있는 DIY문화 등과 접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남궁문학 대표 / 정해목재방부산업
자기 집을 자기가 혼자 지을 수 있는 테마가 있었으면 좋겠다. 물론 집 전체를 혼자 모두 짓는 것도 중요하지만 업체에서 모듈형식으로 이미 제작된 것을 개성에 맞게 짜 맞춰보는 것은 어떨가 생각해 본다. 즉 지붕과 벽체, 베란다 등 자신의 취향대로 여러 회사의 제품들을 조합해 보면 재미가 있지 않을까 생각된다. 
남궁홍규 대표 / 대진임산

 

 

전원주택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늘어가고 있다. 전원주택도 자기가 원하는 형태가 제각기 다를 것인데, 목재를 이용한 전원주택은 어떤 것이 있는지 일목요연하게 갖춰 놓으면 차후에 전원주택을 지을 때 많은 도움이 될 것 같다. 통나무 주택이나 국산재와 황토를 이용한 전원주택도 빠져서는 안 될 것 같다. 박관서 상무 / DK우드글로벌
살고 있는 집을 목재를 이용해 예쁘게 꾸밀 수 있는 방법을 제시하면 많은 관심을 불러일으킬 수 있지 않을까. 예를 들어 아기자기한 정원용품을 갖춰 놓거나 간단한 목재 소품들로 거실이나 방을 꾸민다거나 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
신명구 대표 / 정우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