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0회 한국 합판·MDF·파티클보드 심포지엄
제10회 한국 합판·MDF·파티클보드 심포지엄
  • 황인수 기자
  • 승인 2021.10.1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산림과학원, 탄소중립 위해 목재산업이 나가야 할 방향 모색
국립산림과학원은 9월30일 경주 화백컨벤션센터에서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목재이용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고 합판보드산업의 미래 성장동력을 발굴하기 위한 ‘제10회 한국 합판·MDF·파티클보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국립산림과학원은 9월30일 경주 화백컨벤션센터에서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목재이용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고 합판보드산업의 미래 성장동력을 발굴하기 위한 ‘제10회 한국 합판·MDF·파티클보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박현)은 9월30일 경주 화백컨벤션센터에서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목재이용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고 합판보드산업의 미래 성장동력을 발굴하기 위한 ‘제10회 한국 합판·MDF·파티클보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지난 1997년 시작해 올해로 열 번째를 맞은 이번 심포지엄은 ‘탄소중립을 위한 목재이용 증진과 목재산업의 역할’이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한국목재공학회, 한국합판보드협회와 공동으로 개최했다. 

이번 심포지엄에서 산림과학원 발표자들은 탄소중립을 위한 목재 이용 확대와 더불어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목재산업 분야의 ESG 경영(환경·사회·지배구조) 도입 방안 등을 중심으로 발표했다.

과학원 박현 원장은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대한민국의 정부, 공공기관, 목재산업계가 협력하여 탄소중립과 ESG 경영을 위한 구체적 실천 방안들이 마련되기를 희망한다”며 “국립산림과학원에서는 목재 소비 활성화를 위한 친환경 이미지 제고와 경제적 가치평가를 통한 ESG 및 SDGs 지표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나무신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