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2020년 10대 뉴스 선정 발표
산림청, 2020년 10대 뉴스 선정 발표
  • 김오윤 기자
  • 승인 2020.12.28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무로 빌딩 짓는 시대 온다’, 한국형 산림뉴딜 대책 등

산림청(청장 박종호)은 28일 ‘2020년 산림청 10대 뉴스’를 선정, 발표했다.

10대 뉴스는 국민, 언론인, 산림청 직원 등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선정됐으며, 문항은 산림청이 2020년 배포한 보도자료 517건이 대상이다.

이번에 선정된 2020년 10대 뉴스는 △한국형 산림뉴딜 대책, ‘케이(K)-포레스트 추진계획’ 발표 △숲치유 프로그램, 코로나 우울 개선 효과 확인 △잘 가꾸어진 숲, 국민 1인당 연간 428만원 혜택 제공 △국내 최초 도심형 수목원인 ‘국립세종수목원’ 개원 △한국 산림경영성과 세계 1위로 분석(FAO 발표) △생활권 숲 체계적 확충 기대되는 ‘도시숲법’ 제정 △코로나19 피로감, 숲에서 회복하자…국유림 명품숲 5개소 선정 △나무로 빌딩 짓는 시대 온다…목구조건축 규모제한 폐지 △로봇 입고 산불 진화, 지능형 산림 안전시대 온다 △국내 최초 야간 진화 헬기 ‘수리온’…‘밤에도 산불 끈다’ 등이다.

1위에 오른 ‘케이(K)-포레스트 추진계획’의 주요 내용은 국민들이 일상에서 체감할 수 있는 친환경 기반 시설(그린인프라) 확충을 통한 공공일자리 창출, 산림분야 4차 산업 기술 도입, 생활권 산림교육·치유 확대를 목표로 하고 있다.

박종호 산림청장은 ‘케이(K)-포레스트 추진계획’을 통해 코로나19로 인한 국가적 위기를 기회로 바꾸고, 국민 일상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산림정책 실현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숲치유 프로그램, 코로나우울 개선 효과 확인’과 ‘잘 가꾸어진 숲, 국민 1인당 연간 428만 원 혜택 제공’ 산림복지 분야 소식도 국민의 관심 사항으로 대두됐다.

숲치유 프로그램을 통해 코로나19로 지친 국민의 피로를 해소하고 우울증 극복 등 숲의 긍정적인 기능이 부각되면서, 숲의 가치·혜택을 높이는 숲가꾸기 산림사업에 대한 국민 호응도가 동반 상승했다.

또 유엔식량농업기구(FAO)에서 발표한 ‘한국 산림경영성과가 세계 1위로 분석’도 의미 있는 뉴스로 선정돼, 우수한 국내 산림정책이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점이 국민 주목도를 끌었다.

산림청 이용석 대변인은 “산림청 10대 뉴스 선정을 통해 올 한 해 산림 정책을 돌아보며 국민 관심과 정책성과가 컸던 쟁점들을 정리할 수 있었다”며 “2021년에도 국민을 위해 열심히 뛰는 산림청으로 숲에서 답을 찾아 사람 중심의 산림정책 혁신을 국민과 소통하며 홍보하겠다”라고 말했다.

케이-포레스트 추진계획. 자료=산림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