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시스, ‘오피스 일상을 바꾸다’ 출간
퍼시스, ‘오피스 일상을 바꾸다’ 출간
  • 서범석 기자
  • 승인 2020.12.03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무환경이 문화를 만든다…키워드는 유연 소통 자율
퍼시스과 유연 소통 자율을 키워드로 하는 사무환경 지침서 ‘사무환경이 문화를 만든다: vol.2 오피스 일상을 바꾸다’를 출간했다.
퍼시스과 유연 소통 자율을 키워드로 하는 사무환경 지침서 ‘사무환경이 문화를 만든다: vol.2 오피스 일상을 바꾸다’를 출간했다.

사무환경 전문 기업 퍼시스(대표 이종태, 배상돈)가 ‘사무환경이 문화를 만든다: Vol.2 오피스 일상을 바꾸다’를 출간하고, 달라진 오피스의 역할과 변화하는 사무환경에 대한 인사이트를 제시했다.

‘오피스 일상을 바꾸다’는 퍼시스가 2017년 발간한 ‘사무환경이 문화를 만든다 Vol.1 사무환경 디자인의 시작’에 이은 두 번째 결과물이다.

이 책은 퍼시스가 지난 5년 간 △퍼시스 본사 로비 ‘생각의 정원’ △스마트워크센터 ‘광화문센터’ △통합연구소 ‘스튜디오원’ △본사 오피스 공간 등을 직접 리뉴얼하며 실험한 공간 전략을 통해 미래 오피스 모습을 제시한다.

나아가 코로나19로 달라진 오피스의 의미와 역할, 공간이 만들어낸 조직 문화와 직원들의 행동 변화 연구는 물론 오피스 존재 이유에 대한 해답을 퍼시스만의 노하우와 함께 담아냈다.

퍼시스의 공간 프로젝트를 관통하는 키워드는 ‘유연∙소통∙자율’ 세 가지로 요약된다. 이는 또 앞으로의 오피스를 묘사하는 핵심 키워드이기도 하다. 코로나19로 원격근무가 확대되고 업무 공간이 오피스에서 집으로 확장됐지만 여전히 협업과 소통을 위한 오피스는 필요하며, 개인 업무 공간 중심으로 짜인 기존의 오피스는 이제 유연한 구조로 바뀌어 개인 업무와 협업을 상황에 맞춰 지원해야 한다는 것. 또 직원들에게 다양한 공간 선택지를 제공해 자율적인 업무 환경으로 변화를 꾀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퍼시스 관계자는 “좋은 사무환경이 기업의 문화를 만들고, 기업의 문화가 변화와 혁신을 일으킨다는 철학을 바탕으로 변화하는 오피스에 대한 인사이트와 노하우를 나누고자 두 번째 도서를 출간했다”며 “미래의 사무환경 및 기업문화를 고민하는 기업 관계자에게 든든한 길잡이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