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조합, 임업후계자 교육과정 재개
산림조합, 임업후계자 교육과정 재개
  • 서범석 기자
  • 승인 2020.05.14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교육 강화 통해 산주와 임업인 지위향상 도모
산림조합중앙회는 임업후계자 교육을 5월11일부터 재개했다.
산림조합중앙회는 임업후계자 교육을 5월11일부터 재개했다.

산림조합중앙회(회장 최창호)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잠정 연기했던 임업후계자(귀농․귀산촌) 교육을 정부의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5월11일부터 재개했다.

조합중앙회는 임업전문 교육기관인 청송 임업인종합연수원, 양산 임업기술훈련원, 강릉 임업기계훈련원, 진안 임업기능인훈련원 등에서 전국의 산주, 임업인, 귀농․귀산촌 희망자를 대상으로 임업후계자 교육 및 귀농․귀산촌 교육을 실시해 2014년부터 매년 4000여명의 수료생을 배출하고 있다.

임업후계자 교육 및 귀농․귀산촌 교육은 양성과정 5일과 보수과정 3일로 나뉘어 진행되며 각 교육기관 별 홈페이지를 통해 선착순으로 신청할 수 있다.

이외에도 중앙회는 금년부터 각 교육기관에 산림경영전담지도원을 배치해 산림관련 교육 및 귀산촌 정보, 산림경영 등 산림경영전문컨설팅을 실시간으로 제공해 산주와 임업인에 대한 서비스 강화에 노력하고 있다.

중앙회 최창호 회장은 “임업전문교육 강화를 통해 산주와 임업인의 지위향상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각 교육기관은 교육생을 대상으로 매일 2회 이상 체온측정 실시와 교육장 및 숙박시설에 대한 자체 소독을 매일 1회 이상 실시하고, 구내식당 내 칸막이 설치 및 강의실 내 거리두기 등 코로나19 예방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