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알리아 아가(雅歌)
다알리아 아가(雅歌)
  • 서범석 기자
  • 승인 2020.03.06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무와 꽃이 있는 창 18 - 글·사진 ; 서진석 박사

 

다알리아 아가(雅歌)

얼마나 이쁘면 네 이름자 뒤에 아가 붙었니?
내 좋아하고 아끼는 봉숭아
과수원 길 복숭아
그리고 네 단아한 다알리아

 

만나면 인사하는 이국의 눈 이쁜 줄리아
음악의 수호 성인이라는 세실리아
예수님 낳으신 어머님 마리아

 

그 이름 뒤에선 어쩐지 왠지
잃어버린 신발짝 하나 찾는
고운 노래가 들린다

 

오늘도 길을 가며 말간 다알리아야~를 부른다 

 

다알리아
우리가 좋아하는 꽃, 나무와 같은 식물 이름 뒤에 우리말이던 영명이던 간에 ‘아’자가 뒤에 붙으면 참 이쁘다는 생각이 어느 날 들었다. 사람 이름도 그렇다. 우리 가요에 ‘영아’라는 노래도 있고 맹인 가수 이용복의 노래에도 ‘줄리아’가 등장한다. 어디 그뿐인가. 세실리아, 마리아도 예수님의 어머님일 뿐만 아니라 골고다 언덕에서 십자가를 매고 가던 목말라하시던 주님에게 물 한 모금을 주던 여인도 막달레나 마리아라고 하지 않던가. ‘아’는 ‘야’와 닮아서 호칭성(呼稱性)을 띄는 음조로 어느새 변하고 만다.  

서진석 박사 국립산림과학원 임업연구관 정년퇴직
현재 캐나다 거주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