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리빙디자인페어, 3월11일 코엑스 전관서 개막
서울리빙디자인페어, 3월11일 코엑스 전관서 개막
  • 서범석 기자
  • 승인 2020.01.29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대 최대 리빙 라이프스타일 전시회…일룸, 비아인키노 등 400여개 브랜드 참가
제26회 서울리빙디자인페어가 3월11일부터 15일까지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된다. 사전등록하면 입장료를 최대 36%까지 할인받을 수 있다.
제26회 서울리빙디자인페어가 3월11일부터 15일까지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된다. 사전등록하면 입장료를 최대 36%까지 할인받을 수 있다.

[나무신문 서범석 기자] 제26회 서울리빙디자인페어(Seoul Living Design Fair 2020)가 오는 3월11일부터 15일까지 5일간 삼성동 코엑스 A, B, C, D홀 전관에서 개최된다.

자타가 공인하는 국내 최대 규모 인테리어 디자인 및 라이프스타일 전시회, 서울리빙디자인페어는 국내 리빙 및 인테리어 산업 활성화를 위해 1994년부터 이어온 리빙 산업 전시회다.

미디어 콘텐츠 그룹 디자인하우스와 코엑스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매거진 ‘행복이 가득한 집’과 ‘럭셔리’가 주관하며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디자인진흥원, 서울디자인재단,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등이 후원한다.

그동안 새로운 리빙 디자인 트렌드의 방향성을 제시하며 발전해온 서울리빙디자인페어는 올해 코엑스 전관으로 확대돼 역대 최대 규모로 개최된다.

특히 반려동물과 사람의 생활 모두에 꼭 맞는 펫가구 '캐스터네츠'를 출시하는 생활 가구 전문 브랜드 일룸, 가구를 중심으로 책과 커피, 여백과 컬러 등 삶을 구성하는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비아인키노, 최상의 커피 경험을 제공하는 프리미엄 커피 브랜드 네스프레소 코리아, 크래프트맨십을 추구하는 신진작가를 발굴 및 지원하는 렉서스 크리에이티브 마스터즈, 대한민국 대표 명품 도자 브랜드 광주요 등을 비롯해 400여 개의 브랜드들이 참가해 새로운 라이프스타일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다.

여기에 최근 리빙 디자인 개념의 확장을 반영해 △리빙 트렌드(토털 인테리어 가구 일체) △홈 컬렉션(침구류, 홈텍스타일, 조명) △리빙 데코(리빙데코 일체, 욕실) △다이닝&스타일(다이닝, 주방용품 일체, 문구 및 스타일) 등으로 새롭게 구분된 전시 구성을 통해 관람객들의 편의를 강화했다.

또 오늘날 리빙 디자인 트렌드 키워드를 디자이너들의 새로운 해석으로 엿볼 수 있는 하이라이트 전시 △디자이너스 초이스에서는 문화와 역사, 사람의 환경을 설계하는 건축가 최욱이 참여해 특별한 전시를 선보일 예정이다.

더불어 전 세계 리빙 산업을 이끄는 전문가들이 글로벌 트렌드와 라이프스타일을 소개하는 △리빙 트렌드 세미나와 △국내 리빙 산업을 이끄는 디자이너 및 브랜드를 조명하는 리빙 디자인 어워드 등 부대행사도 진행된다.

주최사인 디자인하우스 관계자는 “서울리빙디자인페어는 관람객에게는 새로운 삶의 방식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기업과 브랜드에는 리빙 산업을 선도해온 그들의 기술과 노하우를 소개하는 기회를 제공하며 발전해왔다”며 “이번 전시를 통해 디자인과 기술의 결합으로 새로운 사용자 경험으로 확장해나가고 있는 변화와 새로운 글로벌의 트렌드를 직접 확인하실 수 있길 기원한다”고 밝혔다.

한편 입장료는 1만5000원이며, 공식 홈페이지 및 인터파크 티켓을 통해 사전등록 시 최대 36%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다. 디자인하우스 회원에게는 선착순 추가 할인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사전등록은 1월29일 오후 2시부터 2월29일까지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