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창호 산림조합중앙회장 취임일성 “공익형 직불제 도입”
최창호 산림조합중앙회장 취임일성 “공익형 직불제 도입”
  • 서범석 기자
  • 승인 2020.01.17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과 16일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장관, 박종호 산림청장 면담
최창호 산림조합중앙회장이 15일과 16일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장관과 박종호 산림청장을 잇달아 면담하고 산림분야 공익형 직불제 도입방안을 논의했다. 최창호 회장(좌)과 김현수 장관(우).
최창호 산림조합중앙회장이 15일과 16일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장관과 박종호 산림청장을 잇달아 면담하고 산림분야 공익형 직불제 도입방안을 논의했다. 최창호 회장(좌)과 김현수 장관(우).

[나무신문 서범석 기자] 최창호 산림조합중앙회장은 1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장관을 만나 산림분야 최대 숙원사업인 공익형 직불제 도입대상에 반드시 임야가 포함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건의했다.

이에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장관은 “먼저 제21대 산림조합중앙회장으로 취임한 것을 축하드리고 산림분야 발전을 위해 노력해 달라”고 당부한 뒤, “현재 수산분야 공익형직불제 도입을 추진하고 있는데 산림분야 또한 농업이나 어업처럼 공익적 가치가 매우 큰 만큼 산림청과 함께 협의하여 도입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또 15일 산림청을 방문해 박종호 산림청장과 사유림경영 활성화와 산림조합 발전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최창호 회장은 “최근 산림사업이 갈수록 축소되고 성장이 정체되는 등 산림조합이 어려운 위치에 놓여 있다”고 한 뒤, “앞으로 산주와 임업인의 권익향상과 사유림 경영활성화를 위해 협동조합 본연의 역할인 조합원·회원조합을 지원·육성하는데 모든 역량을 집중하여 산림가족 뿐만 아니라 국민이 신뢰하는 조직으로 만들어 내겠다”고 말했다.

이에 박종호 산림청장은 “산림조합은 58년이란 오랜 역사가 증명하듯이 산주·임업인 중심조직으로 산림분야에서 매우 중요한 역할을 수행했다”고 말한 뒤 “앞으로도 사유림 경영 주체로서 산주와 임업인을 위한 산림경영지도 등 산림조합 본연의 역할을 다하고 우리청과 적극 공조하여 산림분야 발전을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자”고 화답했다고 중앙회는 전했다.

최창호 산림조합중앙회장이 15일과 16일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장관과 박종호 산림청장을 잇달아 면담하고 산림분야 공익형 직불제 도입방안을 논의했다. 최창호 회장(우)과 박종호 산림청장(좌)
최창호 산림조합중앙회장이 15일과 16일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장관과 박종호 산림청장을 잇달아 면담하고 산림분야 공익형 직불제 도입방안을 논의했다. 최창호 회장(우)과 박종호 산림청장(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