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환경제로 목재산업 활성화 이끈다
순환경제로 목재산업 활성화 이끈다
  • 김오윤 기자
  • 승인 2019.12.17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림과학원, ‘산림자원 순환경제의 정책방향과 연구과제’ 심포지엄

[나무신문 김오윤 기자] 지역임업과 목재산업의 활성화를 유도하기 위한 ‘산림자원 순환경제의 정책방향과 연구과제’ 심포지엄이 개최됐다.

지난 12월10일 국립산림과학원 산림과학관에서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전범권)이 주최한 이날 심포지엄은 국내 학계와 산업계 연구자 및 관계자 약 9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산림자원 선순환체계의 성공적인 구축을 위해 해결해야 할 문제점과 그 방안에 관한 연구과제 발표와 주제 관련 토론으로 진행됐다.

연구과제는 △국산목재의 지속가능한 공급체계 구축전략 개발 △국산목재의 생산효율성 제고를 위한 최적 기술 개발 △국산목재 경쟁력 제고 방안 개발 △지역순환형 임업모델 개발 △산주인식 조사 및 산림자원 통계 고도화 등 5가지 주제에 대한 발표가 이어졌다. 

과학원 전범권 원장은 “산림자원 선순환체계는 우리나라 임업이 기존의 산림조성·육성 시대에서 목재생산·이용 시대로 도약하기 위한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산림자원 선순환체계를 현실화해 지역임업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선도적 산림정책 수립을 지속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산림자원 선순환체계는 산림산업 전체가 목재의 가치를 결정하는 하나의 순환계라는 새로운 시각을 가지고, 산림자원의 조성, 육성, 생산, 가공, 유통, 이용에 이르기까지 산림산업 전체를 통합적으로 바라보고 지속가능한 산림관리를 통해 지역사회의 수요를 이끌어내는 시스템을 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