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꾼의 숲속편지(568호)
나무꾼의 숲속편지(568호)
  • 나무신문
  • 승인 2019.08.01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진한 kalia777@naver.com

여름아,
너 아무리 더워봐라
서늘한 수박 한 족 쪼개물면
두 손 들고 말것이다.
찜통속 물 끓는 소리에
씨암탉 도망치듯 삼복이도 물러가는 여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