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철 국립자연휴양림 ‘이삭줍기’ 찬스
휴가철 국립자연휴양림 ‘이삭줍기’ 찬스
  • 김오윤 기자
  • 승인 2019.07.11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숲나들e’ 홈페이지에서 잔여분 및 예약취소 객실 선착순 즉시 예약 가능

[나무신문] 산림청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소장 정영덕)는 여름 성수기(7월15일부터 8월24일) 추첨예약 이후 잔여 예약가능 객실을 선착순으로 판매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휴양림별 예약 가능한 시설은 ‘숲나들e’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선착순으로 즉시 예약 가능하다.

예약 가능한 객실은 주로 기한 내 결제되지 않은 객실과 예약이 취소된 객실 등이다. 7월 내 이용 예약 가능한 42개 국립자연휴양림 객실 수는 약 900여 개다.

정영덕 관리소장은 “국립자연휴양림 30주년을 맞아 고객 관점에서 휴양 서비스를 다양화 하고, 성수기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는 만큼 휴양림 예약과 이용에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지난해와 달라진 주요사항으로는 △도심 속 휴식과 유아숲 교육으로 특화한 달음산자연휴양림 신규 개장 △자연휴양림별 특성화 모델 개발 △예약권한 양도 범위 확대 △에어컨 전 객실 확대 설치 등이다.

한편 여름 성수기 추첨결과를 살펴보면, 약 5만 명이 신청한 가운데 평균 경쟁률은 객실 3.59대 1, 야영데크 1.92대 1을 기록했다.

경쟁률이 가장 높은 객실은 대야산자연휴양림(경북 문경) ‘숲속의 집’으로 114대 1을 기록했다. 경쟁률이 가장 높은 야영시설의 경우 가리왕산자연휴양림(강원 정선) 소재 야영데크 201번으로 52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