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임업진흥원, ‘지금은 곤란하다, 기다려 달라’?
한국임업진흥원, ‘지금은 곤란하다, 기다려 달라’?
  • 서범석 기자
  • 승인 2019.07.10 0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거 목재 생산업 교재비 1인당 23만원…올해 등급평가사 교재비는 “추후에 공개 가능”
목재 생산업 교육에 쓰인 교재. 한국임입진흥원은이 교육에서 교육생 1인당
교재비 지출 정산을 2014년 1986원에서 2016년 23만9419원으로 
높여 논란이 된 바 있다. 

[나무신문] 한국임업진흥원은 올해 목재인을 대상으로 한 교육에서 얼마의 식비와 교재비를 사용했을까. 결론은 ‘아직은’ 밝힐 수 없다는 게 임업진흥원의 입장이다.

임업진흥원은 과거 목재의 지속가능한 이용에 관한 법률(목재이용법)에 따른 목재 생산업체 교육(법정교육)에서 선뜻 이해하기 힘든 교육생에 대한 교재비와 식비 지출 정산으로 논란이 된 바 있다.<나무신문 인터넷 기사 ‘입다물은 김재현 산림청장, 속았나? 속였나?’ 참조>

당시 진흥원은 교육을 진행하면서 들어간 다과비와 식비가 2014년엔 교육생 1인당 729원에 그쳤던 것이 2015년에는 2만4068원으로 껑충 뛰어오른 데 이어 2016년에는 7만7502원까지 높여 정산했다.<표 1참조>

이 정도는 교재비의 상승에 비하면 애교수준이었다. 같은 교육에서 2014년 교육생 1인당 1986원이었던 교재비는 2015년 9만1208원을 거쳐서 2016년에는 23만9419원까지 폭발했다. 이 시기 조정래의 대하소설 태백산맥 10권 세트 정가도 13만8000원에 불과했다. <표2 참조>

한편 진흥원은 올해에도 목재이용법에 따라 지난 5월 ‘목재등급평가사 양성 교육’을 실시했다. 수강생은 총 25명으로, 수입은 700만원이라고 진흥원은 밝혔다.

하지만 각 교재별 제작비용, 교육생 제공 다과비 및 식비, 강사비, 교육장 대여비, 진흥원 직원 출장비 및 수당 등 지출 상세내역과 증빙자료는 공개를 거부했다. 해당교육은 연간교육으로 지출이 진행 중에 있으므로 추후 공개가 가능하다는 이유에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