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목재 교역제한’ 지역 설명회 개최
‘불법목재 교역제한’ 지역 설명회 개최
  • 서범석 기자
  • 승인 2019.03.12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림청, 서울 부산 인천서 수입업자 및 관세사 대상

[나무신문]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불법벌채된 목재 또는 목재제품 수입을 제한하는 ‘불법목재 교역제한제도’를 오는 10월1일부터 본격 시행하기에 앞서 지역별 설명회를 개최한다.


불법목재 교역제한제도는 목재의 지속가능한 이용에 관한 법률·시행령·시행규칙 개정에 따라 지난해 10월1일부터 원목, 제재목, 방부목재, 난연목재, 집성재, 합판, 목재펠릿 등 7개 품목을 대상으로 1년 간 시범운영 중이다.


이 제도는 생태계 파괴의 주범인 불법 벌채를 차단해 지구 온난화를 막고 합법목재 교역을 증진하기 위해 마련됐다. 전 세계적으로 32개 국이 이 제도를 운영하고 있으며, 유럽연합과 수출국 간의 협정에 따라 베트남, 태국, 말레이시아가 2020년 이 제도 시행을 위해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이 제도를 도입한 미국, 유럽연합 28개국, 호주, 인도네시아, 일본 등이다.  


한편 이번 지역 설명회는 수입유통업자와 관세법 제242조에 따라 수입업무를 대행하는 관세사들을 대상으로 3월18일 서울, 26일 인천, 28일 부산에서 열린다. 


산림청은 전반적인 제도 소개와 더불어 그동안 목재합법성 입증이 어려웠던 부분을 중점으로 설명해 이해를 도울 예정이다.


고기연 국제산림협력관은 “앞으로도 목재산업계와의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합법목재 교역촉진제도의 개선사항 등을 고려해 원활한 제도 정착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불법목재 교역제한제도 지역별 설명회 일정 및 장소>

지역구분 일    시 장  소
서울특별시 3월18일 14:00〜15:40

    삼성1문화센터 7층 대강당
    (서울특별시 강남구 봉은사로 616)

인천광역시 3월26일 14:00〜15:40

    인천무형문화재전수교육관 풍류관
    (인천광역시 남구 매소홀로 599 무형문화재전수교육관 )

부산광역시 3월28일 14:00〜15:40

    동구국민체육문예센터 공연장
    (부산광역시 동구 구청로 8(수정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