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꾼의 숲속편지(545호)
나무꾼의 숲속편지(545호)
  • 나무신문
  • 승인 2019.02.08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진한 kalia777@naver.com

물도 바위절벽을 만나야
아름다운 폭포가 되고,
석양은 구름을 만나야
노을이 붉고 곱게 보이며,
눈도 구름이 뭉쳐야
새하얀 눈이 되어 내립니다.
우리의 세상사는
조화로운 만남에서 좋은 일이 생깁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