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꾼이 숲속편지(534호)
나무꾼이 숲속편지(534호)
  • 나무신문
  • 승인 2018.10.31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가을날
차 한 잔 앞에 두고
당신이 생각났습니다.
입이 있어서 열매가 익듯
당신이 있기에 
내 인생도 곱게 물들어 갑니다.

이 가을에는 
내 인생 낙엽이 되어 
그대 가슴에 소복하게 
쌓이고 싶습니다.

Tag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