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까지 소나무재선충병 항공방제
6월까지 소나무재선충병 항공방제
  • 김오윤 기자
  • 승인 2018.05.08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림청, 전국 29개 시군구 5601ha에 중·대형헬기 10대 투입

[나무신문]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5월1일부터 6월30일까지 소나무재선충병 피해가 심각한 경남·제주 지역을 중심으로 항공 방제를 실시한다고 2일 밝혔다.

소나무재선충병은 재선충이 솔수염하늘소와 북방수염하늘소 등 매개충의 몸 안에 서식하다 매개충이 소나무 새순을 갉아먹을 때 나무에 침입해 소나무류를 죽게 하는 병이다. 재선충병에 걸린 소나무는 100% 말라 죽는다.

이번 방제는 지난 4월19일 북방수염하늘소가 최초 우화함에 따라 북방수염하늘소와 솔수염하늘소를 박멸하기 위한 조치다. 이를 위해 산림청은 전국 29개 시·군·구 5601㏊에 중·대형헬기 총 10대를 투입할 예정이다.

심상택 산림병해충방제과장은 “소나무재선충병 확산방지를 위한 방제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항공방제 지역 내 양봉 농가 등 전 지역 주민에게 약제 살포 사실을 미리 안내해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산림청은 송이·잣 채취지역 및 양봉지역을 제외하고, 생활권은 드론활용 및 지상방제로 전환하는 등 항공방제 면적을 지속적으로 줄여나가고 있다.

소나무재선충병 항공방제 실적은 15년 1만9645㏊, 16년 7384㏊, 17년 7552㏊, 18년 5601㏊(계획) 등이다. 

Tag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