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꾼의 숲속편지(507호)
나무꾼의 숲속편지(507호)
  • 나무신문
  • 승인 2018.04.06 1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진한 kalia777@naver.com

엄동설한 칼바람 불던 지난 겨울밤
땅속 깊은 곳에서는
잠시도 쉬지않고 예쁜 봄을 만들었습니다.
겨우내 참고 참았던 고단함이 
봄비가 되어 내리는 날 
세상 밖으로 힘껏 뛰쳐나와
기쁨이 되었습니다.
새싹 꽃망울 개구리 뱀 다람쥐 길냥이 애벌레들...
친구여,
살아 있었구나!
봄바람 부는 언덕에서
서로 기지개를 켭니다.
자연은 이렇게 위대합니다.

Tag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