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9.21 금 12:15

나무꾼의 숲속편지(502호)

이진한 kalia777@naver.com 나무신문l승인2018.02.19l수정2018.02.19 09:2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날씨가 추워진 뒤에야 
비로소 소나무의 푸르름을 안다고 합니다.
봄 여름 가을 겨울을 수백년 지새오고,
모진 비바람과 세찬 눈보라를 아무렇지도 않게 이겨낸
소나무의 위풍당당한 모습은
오직 자연스럽기 때문에 더욱 푸른 것입니다.

우리의 삶도 
자신이 알아야 할 자리에서 
자연스럽게 존재할 때 
가장 아름답고 푸르게 빛날 것입니다.


나무신문  imwood@imwood.co.kr
<저작권자 © 나무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무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댓글을 작성하시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07345 서울시 영등포구 63로 40, 1302호 (여의도동 라이프오피스텔 빌딩)  |  TEL : 02-825-0915  |  FAX : 02-825-091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범석
Copyright © 2007 - 2018 나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