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꾼과 숲속편지(489호)
나무꾼과 숲속편지(489호)
  • 나무신문
  • 승인 2017.11.10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진한 kalia777@naver.com

아무도 찾는이 없는 깊은 산 속
해 저무는 벼랑 위에 기대어
저홀로 늙어 가는 
단풍나무 한 그루,
올 가을도 기다림에 속이 터집니다.
외로움에 온몸으로 피를 토합니다.

Tag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