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재업체 유출, 인천의 대책은
목재업체 유출, 인천의 대책은
  • 김낙원 기자
  • 승인 2007.04.2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땅값상승과 재원 확보 곤란 원인
지난 1~2월 중 인천시를 떠나는 목재업체수가 전년보다 12% 증가하는 등 목재업체들의 탈 인천화 현상을 막기 위해 인천시가 산업지구 지원 방안을 모색하는 등 대책 마련에 나서고 있다.
현재 인천시는 도시재생사업을 진행함에 있어 사업 지역에 위치한 목재업체들의 이전을 촉구하고 있고 이전지로 청라지구와 검단지구를 마련해 놓고 있다.
그러나 업체들은 검단지구는 넓은 부지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지원 도로 등 기반시설이 미흡하고 북항이 인접해 있어 자재 수급이 유리한 청라지구는 비싼 땅값과 협소한 부지 등을 이유로 이전을 거부하고 있는 형편이다.
이에 인천시는 지난달 28일 청라 경제자유구역과 검단을 지나는 지원 도로를 조기 착공키로 하고 청라지구 확장을 위한 부지매입과 검단지구내 기반시설 조성 등 대책마련에 나서고 있지만 예산 확보의 어려움으로 난항을 겪고 있다.
인천시 관계자는 “현재 청라지구와 검단지구 지원을 위해 약 3~4천억원의 예산이 필요한 실정이지만 도시재생사업을 진행하기 위해 12조원의 재원이 필요한 실정이어서 예산 확보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청라지구의 경우 인근 땅값이 지나치게 올라 부지 확장과 이전비용 축소는 어려운 형편이며 검단지구는 아직 실사계획조차 잡혀있지 않아 어떤 지원이 필요한지조차 파악이 안된 상태”라고 설명했다.
또한 “지금 목재업체들의 탈 인천화 현상을 막기 위해 세금 감면이나 토지 무상임대등을 검토하고는 있지만 현실적으로 실현되기 어려운 부분이 많이 있다”며 북항 목재부두가 자리잡는 올해 중순까지 확실한 계획이 나오기는 힘들 것 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