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정어린 지적에 감사합니다.
icon 나무신문
icon 2010-06-30 15:56:46  |  icon 조회: 1975
첨부파일 : -
최돈욱님 안녕하세요.
나무신문입니다.
저희 신문에 대한 애정어린 지적에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
앞으로는 기사작성에 보다 신중을 기하겠습니다.
그런데, 기자이름을 밝히지 않은 것은 아닙니다. 국제면 우측 하단에 보시면, 국제면 담당기자 이름이 명기돼 있습니다.
종종 뵙겠습니다.
안녕히 계세요.
나무신문 드림.
2010-06-30 15:56:46
121.162.239.21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